파란화면 TV



심리학 전공자의 수치 : '중독'에 관한 불편한 진실 Game with Psychology



인문학, 사회과학들 중에서 광역적으로, 국가적으로 사회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학문이 있을까요?

심리학을 전공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벌루스 스키너의 "월든2"를 읽고 나서 었습니다. 언제나 체계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고 싶어했지만, 급진적인 운동보다는 개개인의 생각을 변화시키는 온건한 운동을 원했던 제 개인에게 있어서 벌루스 프레드릭 스키너의 삶은 지금도 롤 모델과도 같죠.

그는 처벌보다는 보상이 효과적이며, 단기적으로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지만, 장기적으로 그 효과는 미미하다는, 처벌과 보상이론의 선구자로서, 미국에서 체벌 금지와 아동 학대 금지 법안을 만드는데 혁혁한 공로를 세운 학자이며, "월든2"라는 소설을 직접 써서 다른 사람에게 '행동 심리학적 이상주의 사회'의 건설을 주창했죠. (지금은 한 물간 사상이라고 생각하지만 저는 굉장히 지지합니다. 요즘 게임들 대부분이 이러한 행동주의적 이론을 따르고 있기 때문이죠.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다음에 정리할 생각입니다.)

이러니저러니 해서, 미국에선 심리학 하면 주류 학문이랄까요?
심지어 학회가 너무 커지고 또 그로 인해 논란이 많다보니, 심리학 협회와 심리과학 협회 둘로 나뉘기도 했고요.

하지만 직접 전공하면서 현실을 접해보니, 미국의 사정과는 다르게, 우리나라의 심리학은 주류도 아니고, 의료계와 학교 등에 빌붙어 사는 기생충과 같은 학문이었습니다.

이번 게임 중독 이슈도 동일합니다.

정권의 노예 역할이자, 의료계의 하수인으로써 암암리에 활약한 것이죠.
위에 올려드린 문제적 게임이용 진단 척도도 심리학계에서 내놓은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게임의 순기능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연구를 통해 악기능을 조절할 수도 있고, 교육과 결합한다면 엄청난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능하다면 앞으로 연구나 개발도 게임 쪽으로도 방향을 잡고 있는데, 이건 정말 부끄럽고 화가 납니다. 일반인조차 납득하지 못하는 말도 안되는 척도를 가져다 놓고 억지로 중독이라고 끼워맞추다니요.

이 척도를 반박하기 위한 연구를 해보고 싶군요. 아직은 부족합니다. 곧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덧글

  • 레이오트 2014/11/18 11:15 #

    저기서 게임이라는 말을 술, 담배, 도박 등으로 바꾸어도 전혀 어색하지가 않지요.
  • 뱀주인자리 2014/11/18 11:21 #

    창조 경제의 일환입니다.
    음주, 담배, 도박은 국가에서 통제하고 있는데, 게임도 국가에서 통제해야...
  • 레이오트 2014/11/18 11:28 #

    본디 창조를 위해서는 파괴가 선행되어야만 하는 법이니까요. 이런 식으로 게임산업을 파괴한 후 창조하겠다는 말이겠죠?
  • 뱀주인자리 2014/11/18 11:43 #

    암요, 가면 갈수록 IT 선진국이라는 말을 갖다붙일 수가 없는 환경으로 만들어가고 있죠.
  • 풍신 2014/11/18 12:06 #

    질문자체가 너무 편파적에 단락적이군요. (게다가 쓸데없는 중복 질문들...)
  • 뱀주인자리 2014/11/19 15:07 #

    학문을 추구하는 목적이라던가, 모든 사람을 널리 이롭게 하려는 목적이 아닌,
    이윤 추구를 위해 만들어진 연구에 가깝기 때문에 일반 대중이 보더라도 매우 문제가 많습니다.

    하지만 주류 심리학계는 이에 대해 지지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심리학을 배우는 사람으로서 답답한 심정입니다.
  • 2014/11/18 12:0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11/19 15:1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4/11/19 15:3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천영유희 2014/11/18 13:24 #

    첫번째 질문에 답. 경제학?
  • 뱀주인자리 2014/11/19 15:09 #

    경제학도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칠 수 있지요.
    당장 심리학을 공부하는 입장인지라 심리학이 역사 속에서 우리 삶(특히 사회적인 사고의 틀)을 바꾼 사례를 꼽으라면 수도 없이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